두드러기(담마진)

흔히 볼 수 있는 증상은 경계가 뚜렷한 마치 지렁이가 기어가는 것처럼
부어오르는 팽진(두드러기)이 급격하게 온몸에 퍼지는 것입니다.

두드러기는 전 인구의 10~20%가 일생에서 적어도 한 번 이상 경험하게 되는 흔한 피부질환입니다. 흔히 볼 수 있는 증상은 경계가 뚜렷한 마치 지렁이가 기어가는 것처럼 부어오르는 팽진(두드러기)이 급격하게 온몸에 퍼지는 것입니다. 팽진은 심한 가려움증과 함께 피부 표면 위로 부풀어오르는 것이 특징입니다.

팽진은 원형, 원형, 지도 모양, 꽃잎 모양 등 갖가지 모양이며 크기도 다양합니다. 원인으로는 먹는 음식물이나 약물이 흔히 볼 수 있는 원인 물질입니다. 그러나 모든 물질이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신체의 이상이나 질병이 있을 때에도 두드러기가 발생합니다.

원인 물질을 찾아내는 검사를 실시하기도 하지만 원인 물질을 찾는 것은 매우 힘듭니다. 담마진은 급성 담마진과 만성 담마진으로 구분하는데 발생 후 6주 이상 경과될 경우에는 만성 담마진이라고 합니다.
두드러기가 생기는 것은 피부의 얕은 곳에서 혈관으로부터 액체 성분이 배어 나와 피부에 고이기 때문입니다. 이 액체 성분은 빠르면 수분 뒤, 늦어도 수시간 뒤에는 흡수되어 흔적을 남기지 않고 팽진이 깨끗이 없어지지만 또 새로운 팽진이 차례로 나타나는 것이 특징입니다.

간혹 담마진을 습진으로 잘못 아는 사람이 있는데, 습진의 경우는 발진이 나온 뒤에 곧 없어졌다가 다시 나타나지는 않습니다.

두드러기의 치료는 원인 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것입니다. 특히 원인 물질로 의심되는 음식물을 먹지 않도록 하며, 가려움을 억제하기 위해 항히스타민제를 사용하며, 심한 부종이 있을 때에는 에피네플린이나 부신피질호르몬제를 투여하기도 합니다.

급성 담마진은 스테로이드제제와 항히스타민제의 투여가 도움이 됩니다. 만성 담마진은 항히스타민제를 위주로 사용하게 되지만 개개인에 따라 잘 듣는 약이 다르기 때문에 이에 맞는 약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만성 담마진의 경우에는 오랫동안 약을 복용해야 하며, 치료 후 약을 모두 중지하는 데는 수개월 이상이 기간을 요하기 때문에 인내심을 가지고 치료해야 합니다.

술과 두드러기는 어떤 관계인가?

두드러기나 아토피성 피부염 환자의 절반 가량은 여러 가지 물질에 대한 과민 반응에 의해 일어납니다. 과민 반응은 몸 속에서 만들어지는 염증 매게 화학물질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데, 궁극적으로 피부혈관에 염증이 발생하게 됩니다.

알레르기 환자들을 보면 두드러기의 원인 중 가장 흔한 것이 음식입니다. 그 중 술을 마시면 두드러기가 난다든지 아니면 피부과 화끈거리거나 몹시 가려운 증상을 나타낸다고 호소하는환자들이 종종 있습니다. 이런 경우 원인을 다음과 같이 몇 가지로 나눠 볼 수 있습니다.

첫째, 특정 상표의 술에 포함된 향료나 방부제 등의 화학물질에 대한 과민 반응을 들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해당되는 술을 찾아내 더이상 마시자 않음으로써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둘째, 예를 들어 맥주라든지 포도주라든지 어떤 종류의 술에 공통적으로 포함된 물질에 과민반응이 나타나는 경우를 생각 할 수 있습니다.

그 밖에 불특정 다수의 술에 의해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알코올의 직접적인 약리작용에 의해 두드러기나 피부염이 발생하는 경우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전문의를 찾아 구체적인 원인에 대해 알아보는 것이 좋습니다.